연세대학교 공과대학 홈페이지

Sidemenu

컨텐츠 내용 시작

연구
2018 연세를 빛낼 공과대학 10대 특허기술 선정
등록일: 2018-03-22  |  조회수: 588

2018 연세를 빛낼 공과대학 10대 특허기술 선정 

4차 산업혁명 주도할 신기술 상용화 적극 지원

 

우리 대학교가 혁신적 신기술로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해나가면서 새로운 사업분야를 개척하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나섰다.

공과대학(학장 홍대식) 공학연구원은 지난 3월 7일 4시 30분 제1공학관 대회의실에서 ‘2018년도 연세 공대 대표 특허기술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시상식은 우리 대학교에서 지금까지 개발된 특허기술 중 기술적 가치는 물론 산업적 파급효과를 위해 관련 시장규모와 성장성까지를 고려하여 선정한 총 10가지 특허기술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우리 대학교에서 공과대학을 대표하는 특허기술을 선정하여 시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교내외 전문가그룹과 투자자들의 정밀한 심사과정을 거쳤다.

나아가 이번에 선정된 특허기술 관련 상세자료를 국내외 관련기관 및 기업에 배포하고 다양한 경로로 관련 내용을 홍보하는 등 선정된 특허기술의 빠른 상용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기술 중 가장 주목받는 신기술은 이창하 교수팀(화공생명)에서 개발한 기포 반응기를 꼽을 수 있다. 선박 무게중심 유지를 위해 사용하는 평형수의 해양 생태계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개발된 것이다. 유체역학적 에너지와 CO2 함유 가스를 활용하며, 미생물 사멸효율이 100%에 달한다. 사용 가스는 재순환·재활용이 가능하다. 국제해양기구(IMO)가 2024년까지 모든 선박에 평형수 처리를 의무화하는 국제법을 발효함에 따라 관련 시장 규모가 40조 이상으로 추산되는 상황이어서 더 큰 기대를 끌고 있다. 

김시호 교수팀(글로벌융합)의 새로운 사용자 인터페이스(Natural User Interface; NUI)는 사용자 얼굴 피부의 수축 및 이완을 감지하여 이를 입력 신호로 활용한다. 인체에 무해한 적외선의 인체 피부 확산 특성을 이용한 것으로, 손이 자유롭고 사용이 손쉽다. 가상·증강 현실 환경에 최적화되어 HMD를 착용한 상태에서 별도의 컨트롤러 없이도 장치를 제어할 수 있다. 손을 쓰지 않고 수술, 공작 등 고난도 작업까지 수행 가능해진다는 점에서 관련 업계의 주목받고 있다.

주철민 교수팀(기계)은 300-550nm 파장 특정 광원의 광열 효과를 사용하여 화학 물질이나 시약 없이도 100나노리터 수준 극소량 혈액의 헤모글로빈 농도를 도출하는 측정법을 개발했다. 측정 시간 또한 10초 이내로 매우 짧아 저비용·고효율 농도측정이 가능하다. 혈액 내 헤모글로빈 농도는 빈혈을 대표로 하는 다양한 혈액 질환 및 중증 장기 질환의 위험도와 그 감염 여부를 판단하는 중요한 척도로, 이 기술을 스마트폰 등에 활용하여 현장 진단기기로 활용한다면 건강관리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명재민 연세공학연구원장은 “연세대 공과대학은 앞으로 논문 위주의 연구에서 벗어나 산업적 파급효과가 큰 신기술들을 적극 개발하고 사업화하겠다”며 “연세대학교는 물론 대한민국을 대표할 새로운 기술 개발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며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10대 대표 특허기술에 대한 상세정보는 연세공대 공학연구원 홈페이지(http://yier.yonsei.ac.kr)에서 확인 가능하다.

페이지 로딩 이미지 표시

페이지 로딩중 ...

페이지 로딩중 ...

x
x